User Overview

Followers and Following

Followers
Following
Trendsmap

History

Total Followers - Last Year
Daily Follower Change - Last Year
Daily Tweets - Last Year

Tweet Stats

Analysed 22 tweets, tweets from the last week.
Tweets Day of Week (+0:00h)
Tweets Hour of Day (+0:00h)
Key:
Tweets
Retweets
Quotes
Replies
Tweets Day and Hour Heatmap (+0:00h)

Tweets

Last 22 tweets from @Smeraldo_Books
지민
22년 5월 15일
뛰어. 지민아. 그 말을 신호로 우리는 모두 뛰기 시작했다. 나도 그 속에 휩쓸려 함께 달렸다. 과자봉지와 페트병이 공중으로 날아올랐다. (10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80,307 189,834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지민
22년 5월 15일
뛰어. 지민아. 그 말을 신호로 우리는 모두 뛰기 시작했다. 나도 그 속에 휩쓸려 함께 달렸다. 과자봉지와 페트병이 공중으로 날아올랐다. (10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81,637 194,106
태형
22년 5월 20일
아버지가 아니라, 차라리 나 스스로를 죽이고 싶었다. 그럴 수만 있다면 지금 당장에라도 죽어버리고 싶었다. (9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91,921 220,482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태형
22년 5월 20일
아버지가 아니라, 차라리 나 스스로를 죽이고 싶었다. 그럴 수만 있다면 지금 당장에라도 죽어버리고 싶었다. (9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93,040 224,042
호석
22년 5월 10일
기면증은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. 그렇게 쓰러진 날에는 엄마 꿈을 꾸었다. 꿈은 항상 비슷했는데 엄마와 버스를 타고 어딘가로 가는 것이었다. (8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96,700 238,693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호석
22년 5월 10일
기면증은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. 그렇게 쓰러진 날에는 엄마 꿈을 꾸었다. 꿈은 항상 비슷했는데 엄마와 버스를 타고 어딘가로 가는 것이었다. (8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97,185 240,410
윤기
22년 5월 2일
불이 붙은 시트는 순식간에 타올랐다. 세상에서 보는 마지막 풍경, 그건 지저분하고 외진 방, 시뻘건 불길과 일렁이는 열기, 그리고 정국의 일그러진 얼굴이었다. (7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00,192 243,994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윤기
22년 5월 2일
불이 붙은 시트는 순식간에 타올랐다. 세상에서 보는 마지막 풍경, 그건 지저분하고 외진 방, 시뻘건 불길과 일렁이는 열기, 그리고 정국의 일그러진 얼굴이었다. (7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01,047 246,688
지민
20년 9월 28일
오늘 나는 처음으로 거짓말을 했다. 의사의 눈을 바라보면서 침울한 척 말했다.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아요. (6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07,499 258,750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지민
20년 9월 28일
오늘 나는 처음으로 거짓말을 했다. 의사의 눈을 바라보면서 침울한 척 말했다.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아요. (6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08,150 260,841
호석
10년 7월 23일
엄마는 내게 초코바를 건네며 말했다. 호석아, 지금부터 열까지 세고 눈을 뜨는 거야. (5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07,351 256,636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호석
10년 7월 23일
엄마는 내게 초코바를 건네며 말했다. 호석아, 지금부터 열까지 세고 눈을 뜨는 거야. (5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07,511 257,220
정국
22년 4월 11일
전화벨이 울린 건 바로 그때였다. 먼 꿈에서 깨어난 듯 정신이 확 들었다. 핸드폰을 꺼냈다. 윤기 형이었다. (4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17,804 285,383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정국
22년 4월 11일
전화벨이 울린 건 바로 그때였다. 먼 꿈에서 깨어난 듯 정신이 확 들었다. 핸드폰을 꺼냈다. 윤기 형이었다. (4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17,804 285,383
남준
22년 4월 11일
석진 형은 여전히 내 시야의 바깥쪽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았다. 다가오지도 말을 걸지도 않았다. (3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15,400 276,368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남준
22년 4월 11일
석진 형은 여전히 내 시야의 바깥쪽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았다. 다가오지도 말을 걸지도 않았다. (3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15,862 277,910
윤기
22년 4월 7일
자동차는 아슬아슬하게 나를 스쳐 지나갔다. 취기 속에서 나는 잠깐 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. 그러다 피아노 소리가 더 이상 들리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다. (2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27,516 300,673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윤기
22년 4월 7일
자동차는 아슬아슬하게 나를 스쳐 지나갔다. 취기 속에서 나는 잠깐 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. 그러다 피아노 소리가 더 이상 들리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다. (2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27,516 300,673
석진
22년 5월 2일
모든 실수와 잘못을 바로잡고 모두를 구할 수 있을까. 나는 이 질문의 무게를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. (1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54,001 408,507
Replying to @Smeraldo_Books :
석진
22년 5월 2일
모든 실수와 잘못을 바로잡고 모두를 구할 수 있을까. 나는 이 질문의 무게를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. (1/15)

#화양연화 #TheNotes1 #SMERALDOBOOKS
154,001 408,507
<스메랄도북스>는 '전하지 못한 진심'이라는 꽃말을 가진, 스메랄도에서 따왔습니다.
<스메랄도북스>가 만드는 책은 진심을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.
감사합니다.
62,975 177,274
 
Get Full Access Now
Login via Twitter to start your free trial now

Don't have a Twitter account? You can also register via Facebook or Instagram

Existing users can login

Our trial allows access to only the 8 hour timeframe for this page.

A Trendsmap Plus subscription provides full access to all available timeframes

Signup Now